2020.07.13 (월)

  • -동두천 20.7℃
  • -강릉 18.7℃
  • 흐림서울 21.6℃
  • 대전 18.8℃
  • 대구 18.4℃
  • 울산 18.4℃
  • 광주 20.5℃
  • 부산 18.9℃
  • -고창 20.8℃
  • 제주 24.7℃
  • -강화 21.3℃
  • -보은 17.8℃
  • -금산 18.7℃
  • -강진군 20.7℃
  • -경주시 18.4℃
  • -거제 19.1℃
기상청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 2Q 영업이익 1800억원…분기 최대 실적

매출은 6조418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 상승
"미얀마 가스전 판매호조가 실적 호조에 큰 역할"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청년일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분기 영업이익이 18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4% 늘었다고 23일 밝혔다. 매출은 6조418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했고, 순이익은 12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6.7% 늘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사상 최대 기록이었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을 넘어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6개 분기 연속 분기 매출 6조원을 달성하기도 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글로벌 보호 무역주의 확산에 따른 무역여건 악화 속에서 이룬 결실"이라며 "미얀마 가스전이 판매 호조를 이어갔고, 철강?식량?화학?부품 소재 등 트레이딩 전반에서 이익 상승과 함께 해외 법인이 견조한 실적을 보였다"고 했다.

미얀마 가스전은 지난해 11월 중국 측 가스관이 복구된 이후 꾸준히 판매량이 늘고 있다. 중국 측 수요 증가와 함께 ‘의무인수계약(Take or Pay)’에 따라 지난해 사고로 인도되지 않은 물량까지 추가로 공급하며 하루 평균 5억9000입방피트를 판매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힘든 대외여건 속에서도 전 사업부문이 고른 실적을 달성하고, 재무건전성 강화 등 회사의 지속적인 노력을 바탕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하반기에도 미얀마 A-3 신규 광구 탐사 시추, 식량과 액화천연가스(LNG) 사업 밸류 체인 강화 등 미래가치 창출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광원 기자 semi1283@daum.net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