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구름조금동두천 3.7℃
  • 흐림강릉 11.8℃
  • 구름많음서울 4.4℃
  • 흐림대전 8.3℃
  • 흐림대구 12.5℃
  • 구름많음울산 15.8℃
  • 흐림광주 11.2℃
  • 흐림부산 16.1℃
  • 흐림고창 9.8℃
  • 흐림제주 14.6℃
  • 구름많음강화 4.1℃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8.6℃
  • 흐림강진군 12.0℃
  • 흐림경주시 12.6℃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기아차, 가나에 '그린라이트 보건센터' 완공

지역주민들에게 산모 보건서비스 아동 진료 등 제공

 

 


【 청년일보 】 기아자동차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의 열 한번째 거점센터가 아프리카 가나에서 완공됐다.

 

기아차는 지난 6일(현지시간) 아프리카 가나 판테아크와 지역에서 김성수 주 가나 한국대사관 대사, 코피 아가이쿤 가나 지역의회 의원, 노계환 기아자동차 CSR경영팀장, 디킨스 선데 월드비전 가나 회장 등 관계자 및 현지주민 포함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나 그린 라이트 보건센터’ 완공식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보건센터는 기아차의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건립됐다.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는 소외계층에게 물질적인 지원뿐만 아니라 자립기반을 마련해 줌으로써 빈곤지역의 복지와 경제를 살리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2012년에 시작돼 아프리카 및 아시아 9개 국에 직업훈련센터, 보건센터, 중등학교 등 총 11개소의 거점센터가 건립됐으며 이 중 5년간의 자립지원 훈련을 마친 5개소는 운영권이 지역단체로 이양돼 현지주민들이 직접 운영하고 있다.

 

기아차는 지속 가능한 자립형 보건센터를 목표로 가나 보건국과 지역주민, 월드비전과 함께 그린 라이트 보건센터를 설립했다.

 

가나 보건국은 의사, 간호사 등 보건센터의 운영인력을 지원하고 지역주민은 재정적 자립을 위한 수익사업을 운영하며 기아차와 월드비전은 사업 모니터링과 함께 관련 기술을 지원할 계획이다.

 

가나 그린 라이트 보건센터는 앞으로 지역주민들에게 △산모 보건서비스 △아동 진료, 영유아 성장 모니터링 △HIV/말라리아 진단 △백신접종 △응급치료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기아차의 봉고 트럭을 개조한 이동형 보건센터(모바일 클리닉)도 운영해 인접 지역의 빈곤한 주민들도 기본적인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향후 5년 내 판테아크와 지역주민 약 3만 명이 의료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단순한 물질적 지원이 아니라 지역사회가 책임감을 갖고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기아자동차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글로벌 기업의 모습을 꾸준히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일보=박광원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