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3℃
  • 흐림강릉 31.2℃
  • 흐림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8.8℃
  • 맑음대구 30.9℃
  • 맑음울산 30.0℃
  • 구름많음광주 28.0℃
  • 구름조금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29.0℃
  • 맑음제주 33.8℃
  • 구름많음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조금금산 28.9℃
  • 구름많음강진군 28.7℃
  • 맑음경주시 31.1℃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현대·기아차, 총 6개 차종 64만대 자발적 리콜···무상수리 진행

현대·기아차, 주행 중 시동이 꺼짐 문제 등으로 리콜 진행

 

 

【 청년일보 】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총 6개 차종 64만2272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 조치(리콜)한다고 30일 밝혔다.

 

먼저 현대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그랜드스타렉스(TQ) 13만140대, 포터 2(HR) 29만5982대, 쏠라티 3312대, 마이티 내로우 3992대는 흡기공기 제어밸브의 위치정보전달 시간 설정에서 오류가 발견됐다.

 

이 때문에 분당회전수(RPM)가 불안정하고 엔진 경고등이 점등될 수 있으며,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기아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쏘렌토(UM) 3만1193대는 차간거리제어장치(SCC·Smart Cruise Control) 장착 차량으로써, 전방 보행자 인지정보 전달 통신방법의 오류로 충돌방지 보조장치의 제동 기능이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 기아차의 봉고 3(PU) 17만7653대도 흡기공기 제어밸브의 위치정보전달 시간 설정 오류로 RPM이 불안정하고 엔진 경고등이 점등될 수 있으며, 주행 중 시동이 꺼질 수 있어 리콜한다.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는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상시적으로 해당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청년일보=박광원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