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맑음동두천 18.4℃
  • 구름많음강릉 18.2℃
  • 흐림서울 20.2℃
  • 대전 19.5℃
  • 흐림대구 19.4℃
  • 흐림울산 18.8℃
  • 광주 19.1℃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9.3℃
  • 흐림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조금보은 18.5℃
  • 흐림금산 18.3℃
  • 흐림강진군 19.0℃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SKT, 디지털 헬스케어 본격 진출…'인바이츠 헬스케어' 설립

사모펀드 '뉴레이크얼라이언스' 대주주로 참여…SKT는 2대 주주
개인 건강증진·의료기관 혁신 추진…"기업가치 1천억원에 이를 것"

 

【 청년일보 】 SK텔레콤이 ICT(정보통신기술) 기술을 기반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SK텔레콤은 11일 뉴레이크얼라이언스와 공동으로 디지털 건강관리 전문회사 '인바이츠 헬스케어'(Invites Healthcare)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헬스케어사업부를 분사했으며, 국내 헬스케어 업계에 다양한 투자 경험을 보유한 사모펀드 운용사 '뉴레이크얼라이언스'가 대주주로 참여했다. SK텔레콤은 43.4% 지분을 확보해 2대 주주가 된다.

 

또 하나로의료재단, 서울의과학연구소 등을 운영하는 SCL헬스케어그룹도 참여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예정된 주주사의 참여가 완료되면 '인바이츠 헬스케어'의 기업가치가 1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인바이츠 헬스케어' 대표로는 SK텔레콤에서 헬스케어유닛장을 역임한 김준연 씨를 선임했다.

 

인바이츠 헬스케어는 앞으로 정보 ICT 기술을 활용한 개인의 만성질환 관리 플랫폼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SK텔레콤이 개발한 당뇨병 관리 플랫폼 '코치코치당뇨'를 시작으로 연내에 심혈관·호흡기·뇌 질환 등 각종 만성질환의 관리를 돕는 개인용 건강 관리 플랫폼을 출시한다.

 

지난해 출시된 '코치코치당뇨'는 당뇨 환자가 자신의 혈당, 식단, 운동계획 등을 스스로 관리할 수 있게 돕고, 의료진에게는 환자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또 인바이츠 헬스케어는 병원 등 각종 의료기관의 운영혁신을 돕는 스마트 솔루션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

 

특히 의료용품의 관리를 돕는 스마트 MRO(유지·보수·운영) 사업을 통해 의료기관 운영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지원한다.

 

이와 함께 의료기관 전용 클라우드 솔루션을 개발해 많은 양의 데이터를 SK텔레콤의 양자암호통신, 블록체인 기술 등을 이용해 안전하게 보관하고 효율적으로 분석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인바이츠 헬스케어는 해외시장에도 진출할 예정이다.

특히 1억7천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중국 의료 플랫폼 사업자와 협력해 올 3분기 중에 중국 현지에서 만성질환 관리 서비스를 출시하기로 했다.

 

또 SK텔레콤의 중동·동남아 등 글로벌 헬스케어 사업 파트너십을 이어받아 국내 유망 중소기업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 진출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준연 인바이츠 헬스케어 대표는 "SK텔레콤의 첨단 ICT 역량을 의료영역에 접목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개인의 건강 증진과 함께 의료기관의 혁신을 끌어내 헬스케어 업계의 혁신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김지훈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